<>.민자당은 3일 경기광명과 부산동래갑지구당개편대회를 개최함으로써 3
개지역 보궐선거의 득표활동을 사실상 개시.

당총재인 김영삼대통령은 이날 대독한 개편대회치사를 통해 "새로 선출된
위원장을 중심으로 깨끗하고 당당한 승리를 거두어달라"면서 "중앙당이 전
면에 나서 과열을 부추기는 일이 없도록 해달라"고 당부. 김대통령은 특히
"설령 선거운동을 못하는 일이 있더라도 선거비용은 반드시 법이 정한 범위
를 지켜야한다"면서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선거를 다시 하는 일이 있더라도
추호의 관용도 있을수 없다"고 강조.

이날 광명지구당개편대회에서 김종필대표는 "손학규후보는 광명태생으로
민주주의의 발생지인 영국옥스퍼드출신이며 남다른 인격을 갖춘 인물"이라
고 치켜세운뒤 "새시대에 맞는 인물을 수준 높은 광명시민이 선택해달라"
고 호소.

한편 이날 오후 부산동래구 민방위교육장에서 열린 동래갑지구당(위원장
강경식)개편대회는 동래갑 사하등 2개 부산지역보궐선거구의 합동출정식장
을 방불.

지구당조직정비문제로 당초 이날로 예정된 사하지구당 개편대회가 연기되
긴 했으나 박종웅사하위원장이 동래갑개편대회에 참석,나란히 "전의"를 다
져 눈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