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이달말께로 예정된 장관급공직자의 재산공개에 이어 차관급 80여명
과 각부처 1급이상 고위공직자의 재산을 공개하는 방안을 검토키로 했다.
황인성 국무총리는 이와관련 9일 열린 임시국무회의에서 "이미 임명된 장
관은 10일까지 8일 새로 임명된 장관은 20일까지 재산등록을 하라" 고 관계
장관에 지시하고 차관급과 1급이상의 고위공직자의 재산도 공개하는 방안을
검토하도록 총무처장관에 지시했다.
황총리는 이어 "본인과 배우자의 재산파악에는 별다른 문제가 없으나 직계
존비속의 경우 복잡한 것이 많고 한번 공개될 때 누락이나 잘못 기재된 것
이 나타나면 국민들로부터 오해받을 소지가 있다" 면서 시간을 갖고 재산등
록을 할 것을 강조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