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새정부 신임고위공직자의 적격성시비와 관련, 최근 일련의 투
서와 제보등이 반개혁세력에 의한것으로 보고 배후 수사를 벌이고 있는것
으로 8일 알려졌다.
청와대의 한 당국자는 이날 "최근 일부 각료등 신임공직자에 대한 일련의
투서와 제보등이 치밀하게 조직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는 정황증거를 갖고 있
다"면서 "특히 신임공직자의 친인척중 누가 이북에 있다는등의 구체적인
제보는 특수기관이 아니면 알 수 없는 것들"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같은 제보에는 개혁을 방해하거나 새정부의 이미지에 먹
칠을 가해 개혁을 방해하거나 그 속도를 늦추려는 저의가 있는 것으로 보
인다"면서 "현재 그 배후를 추적중이며 상당히 알아보고 있다"고 말했다.
당국자는 또 "일련의 제보와 투서등의 배후에 불순한 저의나 조직이 개
입됐을경우 별도의 조치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