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부동산투기의혹등 신임 공직자들의 불법및 도덕성문제가 잇따라 제
기되고 있는것과 관련,적임여부 시비에 올라있는 각료등 고위공직자 전원의
배경을 정밀조사키로 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6일 "새정부 출범후 신임공직자들의 도덕성에 대한
시비가 잇따르고있는데 대해 보다 근본적인 대응책을 마련중"이라 밝히고
"이를 위해 금주중에 마치게될 고위공직자 재산공개 내용을 실사하고
취득경위에 문제점이 있는지등을 철저히 파악하게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청와대와 감사원등의 실사작업결과 문제가 드러날 경우
관련 공직자는 과감히 인사조치하게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영삼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는 가운데
공직자의 윤리와 도덕성을 강조하고 몸가짐에 조심하도록 강력히 경고했다.

김대통령은 "이번에 새로 임명된 공직자들과 관련하여 이런 저런 얘기들이
나오고 있는 것은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그것은 공인이 처신과
주변정리를 어떻게하고 살아가야 하는 가를 일깨워 주는 것이며 국민의
도덕적 수준이 이쯤에와 있음을 알려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