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3일 새정부의 각료및 서울시장과 관련한 편법사실이 잇따라
드러나자 이같은 불상사를 막도록 국회 인사청문회제도의 도입을 요구하고
나섰다.

박지원대변인은 이날 김상철서울시장의 불법호화주택건립에 관한
보도내용과 관련,성명을 통해 "김영삼대통령은 인사를 보안으로만
다스려서는 안될것"이라며 김시장의 해임과함께 인사청문회제 도입을
촉구했다.

이준형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박희태법무장관 딸의 편법입학과
관련,"개혁을 앞세우는 김영삼정부내에서 편법이 횡행하는데 국민은
실망하고있다"며 국민이 납득할 조치를 취할것을 요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