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의 이기택대표는 3일 오전 신임인사차 마포당사를 방문한 김덕룡
정무제1장관과 과거 야당생활을 함께 할때의 일등을 화제로 환담.
김장관이 이대표에게 "장관이 된후 제일 먼저 인사드리려 했는데 전당
대회 준비문제로 바쁘셔서 이제야 인사를 하게 됐다"고 하자 이대표는
"정부여당인사가 아니라 같은 식구를 만난것처럼 반갑다"며 화답.
이대표는 또 "김장관은 야당생활을 오래 했고 호남지역의 정서도 잘아
니 역대 어느 정무장관보다도 많은 업적을 남길수 있을 것"이라고 덕담
을 하며 "앞으로 여야관계가 원만히 정립될수 있게 노력해달라"고 주문.
이에 김장관은 "김영삼대통령도 정치생활의 대부분을 야당의원으로 보
냈기 때문에 여당이 그렇게 독주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변화와 개혁
은 정부여당만으로는 안되므로 민주당이 선도적 입장에서 협력해달라"고
부탁.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