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의 이기택대표는 3일 오전 신임인사차 마포당사를 방문한 김덕용
정무제1장관과 과거 야당생활을 함께 할 때의 일등을 화제로 환담.

김장관이 이대표에게 "장관이 된후 제일 먼저 인사드리려 했는데 전당
대회 준비문제로 바쁘셔서 이제야 인사를 하게 됐다"고 하자 이대표는
"정부여당인사가 아니라 같은 식구를 만난것처럼 반갑다"며 화답.

이대표는 또 "김장관은 야당생활을 오래 했고 호남지역의 정서도 잘아
니 역대 어느 정무장관보다도 많은 업적을 남길수 있을 것"이라고 덕담
을 하며 "앞으로 여야관계가 원만히 정립될수 있게 노력해달라"고 주문.

이에 김장관은 "김영삼대통령도 정치생활의 대부분을 야당의원으로 보
냈기 때문에 여당이 그렇게 독주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변화와 개혁
은 정부여당만으로는 안되므로 민주당이 선도적 입장에서 협력해달라"고
부탁.

김장관은 이대표와의 면담을 마친뒤 옆방으로 자리를 옮겨 김상현최고
위원 허경만국회부의장등과 반갑게 인사를 나누는등 시종 화기애애한 분
위기 속에 대화.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