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민주당 창당방해 사건을 수사중인 서울지검 남부지청은 27일 구속된
이택돈의원(58)가 혐의사실을 부인함에 따라 이 사건의 실무총책을 맡았다
미국으로 도주한 이용구 전신민당 총무부국장(60)이 이 사건의 열쇠를 쥐고
있는 것으로 보고 이씨의 신병확보에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검찰은 "당시 사건의 기록을 원점에서부터 정밀검사한 결과 이택돈 전의원
이 이를 계속 부인, 수사가 원점에서 멤돌고 있다"면서 "이 총무부국장의
검거에 한가닥 기대를 걸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에따라 미수사당국과 인터폴에 수사협조를 요청, 이전총무부국장
의 검거에 나섰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