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삼대통령의 `분신''이라 불릴만큼 두터운 신임을 받고있는 상도동
캠프의 핵심브레인.
서울대 문리대 학생회장출신의 6.3세대로 대학졸업후 만20년이상 김
대통령을 보좌해왔고 유신과 5공시절 반독재투쟁으로 4차례나 옥고를
치렀다.
정치규제에도 묶여 13대들어서야 서울서초을에서 원내에 진출했으며
작년 14대총선에서 재선.
85년 2.12총선때 신민당돌풍의 모체가 된 민추협결성을 주도했고 3당
합당때는 통합추진위 대변인을 역임.
또 김대통령이 민자당대통령후보로 결정되기전 민자당총재비서실장을
맡아 청와대와 김대통령사이의 다리역할을 맡기도.
부인 김열자여사(52)와 2남.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