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26일 김영삼대통령의 새 내각발표에 관한 논평을 통해 개혁의지
를 실천하는데 미흡한 인사라고 밝혔다.

박지원대변인은 "특히 일부 인사는 지난 대선과정에서의 과잉충성에 대한
논공행상으로 밖에 볼수 없으며 이 내각으로 경제난을 극복하고 사회에 만
연된 부정부패를 척결하며 개혁을 이룰수 있을지 의심스럽다"고 논평했다.

박대변인은 "이번 조각은 한마디로 기능 능률 행정경험등을 무시한 인사"
라며 "김영삼대통령의 4번째 인사는 결코 높이 평가할수 없다"고 지적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