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은 26일 김영삼대통령의 첫 조각을 환영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원종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새정부의 내각은 개혁없이는 안정이
있을수 없다는 김대통령의 강한 개혁의지가 분명하게 반영돼 있는 것으로
국민과 함께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부대변인은 또 "새로 구성된 내각은 앞으로 부정부패척결과 경제회생
그리고 사회기강의 확립이라는 세가지 국정과제를 해결하는데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으로 생각한다"며 "특히 국민들로부터 존경을 받아온 참신하고
깨끗한 인사들이 참여있다는 점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