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철이 시작됐어도 최근 수도권의 아파트매매시세는 예년에 비해
보합세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4일 건설부가 발표한 "최근 아파트가격동향"에 따르면 전세가격은
수요증가로 인해 호가는 강보합세를 보이고 있으나 실거래가격은 작년말과
큰 변동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개포 대치등 강남지역은 매물은 많으나 실수요자가 드물어 거래가
뜸한편이며 강북 상.중계지역은 전세계약은 많으나 매매거래는 한산하다.

목동 여의도지역은 전반적으로 보합세를 유지하고 있고 과천지역도
매매가격은 큰 변동없이 보합세를 이루고 있다.

건설부는 이사철이 끝나는 4월께부터는 신도시입주가 본격화돼
시장공급물량증가로 인해 매매.전세가격이 모두 하락세로 돌아설 것으로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