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25일에 있을 황인성 국무총리 인준동의안 처리와 관련, 황총리내
정자가 의원직을 사퇴하면 의원 개인의 판단에 맡기되 사퇴하지 않을 경우
반대키로 했다.

민주당의 이기택대표는 24일 북아현동 자택에서 기자들에게 "황인성총리내
정자는 산적한 국정처리에 전념하기 위해 의원직을 사퇴해야한다"며 "의원
직을 사퇴하지 않을 경우 25일 국회인준동의안 처리때 민주당 소속의원들은
반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대표는 그러나 "이회창 감사원장 내정자와 천경송 대법관내정자의 국회
인준동의안 처리에는 반대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