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재 공보수석 내정자는 22일 오전 황인성 정책위의장의 총리내정 사실
을 발표하면서 "인선과정에서 임명요청을 사양한 분은 없다"고 토를 다는등
화의장이 다른 후보의 고사에 따른 `대타기용''이 아님을 부각시키려 안간힘
이수석은 "과거 군사통치시정에는 얼굴마담으로 인격이 고매한 분을 내세
우려한 적은 있으나 새정부는 정통성이 있기때문에 인격이나 덕망을 갖춘
분으로 분칠할 필요는 없었다"면서 "따라서 꼭 나와달라고 요청하지도 않았
다"고 해명.
이수석은 또 황의장의 의원유지에 대해 "지역구 의원의 임명은 민의의 반
영통로로 더 좋은 일"이라고 주장.
이수석은 황총리내정자가 군출신이라는 지적에 대해 "임명권자가 문민대통
령이므로 과거경력은 중요하지 않다"면서 "마찬가지로 안기부장과 각료등도
군출신이기 때문에 배제한다거나 군출신을 임명하겠다는 원칙은 서 있지 않
다"고 설명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