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삼차기대통령은 20일 남북한 통일문제에 대해 "금세기내에
평화공존단계인 남북연합을 거쳐 궁극적으로 단일민족국가로서 통일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차기 대통령은 이날 상도동 자택에서 일본 교도통신및
요미우리신문과 가진 회견을 통해 남북한문제,한일간의 현안
외교문제등 각 분야에 대해 언급하는 가운데 이같이 말하고 북한의 핵의혹
해소가 임기중 남북정상회담의 실현을 위한 전제라고 강조했다.

김차기대통령은 일.북한 국교정상화 회담도 북한의 핵문제 해결과
남북대화의 의의있는 진전이 없는 한 실질적인 진전이 있을 수 없다는 것이
양국의 입장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외교의 기본자세와 관련,"미국 일본과의 관계를 축으로 중국
러시아와 협력관계를 강화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하고
"평화통일 실현을 위해 통일 외교를 적극적으로 전개할 것이며 러시아가
북한의 핵문제 해결과 대외개방에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줄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대미관계에대해 "주한미군은 통일과정에서 지극히 긍정적인
역할을 수행할것이며 한미안보협력관계는 통일후에도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빌 클린턴 미국대통령과 적당한 시기에 적당한 장소에서 만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차기대통령은 일본의 유엔안보리 상임이사국 진입에대해서는 "우선
가입국간에 충분한 협의를 거쳐야 하기때문에 시간을 두고 검토하게
될것"이라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종군위안부문제 무역불균형문제등에서 마찰을 빚고 있는 최근의
한일관계에 대해 김차기대통령은 "양국 정부와 국민이 감정에 치우치지않고
합리적 이성적으로 판단한다면 원만히 해결될수 있다"고 말하고 과거문제
청산에대해 "먼저 일본측이 사실 규명에 성의를 보여 역사적인 반성의
계기를 만들지 않으면 안된다"며 일본측의노력을 촉구했다.

그는 방일 시기에대해 "될수 있으면 빠른 시기에 미야자와총리와 만날수
있기를 기대한다"면서 일본왕의 방한시기에 대해서는 "종군위안부 문제에서
일본이 정직하게 진실을 밝히고 양국에서 환영받을수 있는 분위기가
조성되면 임기 전반에라도 가능하다"며 전향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이밖에 김차기대통령은 정치의 기본 이념및 당면 목표에대해
"자유민주주의의 완전한 실현은 물론 부정부패의 근절,경제재건,사회기강의
확립을 강력히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