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당직자들은 20일 소속의원들의 대거탈당으로 국민당의 원내교섭
단체가 무너진 것과 관련, 논평등을 통해 정주영전대표를 집중성토.
박지원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정전대표가 마치 부실기업을 정리하듯
자기가 창당한 정당을 아무런 해명도 없이 와해시키는 것은 재벌정치의
한계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며 "정전대표는 야권에 기대를 건 국민
의 지지를 배신했다"고 강도높게 비난.
또 조세형최고위원은 `국민당주류가 궁극적으로 여당으로 가지 않겠느
냐"며 "결국은 국민당와해는 여권의 보이지 않는 작용으로 볼 수 있다"
고 규정.
김덕규사무총장 이철총무도 "파행정치의 한단면을 보는 것 같다"고 여
권의 `외압설''에 동조하면서 "국민의사와 무관한 양당체제가 생겨나 향
후 정국전망이 밝지않다"고 전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