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삼차기대통령은 청와대기구축소개편작업과 함께 안기부의 기구 기능도
대폭 쇄신키로하고 우선 정부각기관과 시 군단위까지 나가있는 상주파견관
조정관제를 폐지시킬 방침인 것으로 19일 알려졌다.

또 국군기무사의 기능 권한과 관련,민간인사찰을 금지토록하고 기능을
군사보안관계 정보수집에만 국한시킨다는 방침을 정한것으로 전해졌다.

김차기대통령은 20일오후 여의도 민자당사에서 새 청와대비서진과
상견례를 겸한 첫회의를 주재,이같은 방침과 앞으로의 청와대
정부운용기본방향을 밝힐 예정이다.

박관용청와대비서실장내정자등 새 청와대비서진은 19일오후 회의를 갖고
대통령직인수위의 안기부 기무사개선안을 토대로 이들기관의 자의적
권한행사관행을 쇄신하는 방안을 마련,대통령취임직후 실천에 옮기기로
했다.

특히 안기부의 경우 통상산업기술정보및 대북정보수집기능강화등을 주된
내용으로한 일련의 쇄신책을 마련해 새 안기부장이 임명되는대로
협의,시행할 계획이다.

김차기대통령의 한측근은 이와관련,"권력기관의 월권과 권위주의적 잔재를
없애고 문민시대에 맞는 기관으로 탈바꿈시키겠다는 차기대통령의 의지가
확고한만큼 앞으로 안기부등의 정치개입 사찰기능은 완전히
없어질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차기대통령측은 대선공약사항인 각종 위원회설치문제와
관련,부정방지위 중앙인사위 교육개혁위 행정쇄신위등은 대통령직속으로
두되 나머지는 기존 정부내 기능을 활용하고 신설하더라도 총리직속으로
설치키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