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2학년도 대학입시에서 현직 고교 교장이 입시브로커의 부탁을 받고 학
생 2명의 내신성적 증명서를 위조해준 사실이 드러났다.
대학입시 부정사건을 수사중인 서울지검 형사3부는 17일 서울강동구 안
규옥교장(62)이 지난 92학년도 입시에서 입시브로커 이정택씨(57.구속)의
부탁을 받고 김모군(20.서울K고졸)과 이모군(20.서울D고졸)이 마치 강동
고를 졸업한 것처럼 꾸며 두사람의 내신성적 증명서를 위조한 것으로 확
인됐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김군은 K고에서 3백57명중 2백60등으로 내신 7등급이었
으나 안교장에 의해 강동고에서 전체 10등을 차지해 내신 1등급을 받은
것으로 조작됐다는 것이다.
또 이군은 D고에서 4백39명중 4백33등으로 내신 최하위인 10등급이었으
나 같은 수법으로 강동고에서 내신 2등급(전체29등)자로 조작됐다.
김군은 안교장이 위조한 내신성적증명서를 첨부한 입학원서를 92학년도
전기대입시에서 고려대 서창캠퍼스에 제출, 대리시험을 통해 응시했으나
낙방했고 후기입시에서 한양대 안산캠퍼스 경영학과에 다시 응시, 대리시
험을 통해 합격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김군의 대리시험응시자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이군은 같은 방법으로 92학년도 후기입시에서 한양대 안산캠퍼스 경
영학과에 역시 대리시험을 통해 응시했으나 낙방한 뒤 고려대 병설 보건
전문대 보건행정과에 이미 구속된 노혁재군(20.Y대 의예과 1년.전 지방검
사장 아들)이 치른 대리시험을 통해 합격됐다는 것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