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길최고위원을 대표로 추대, 당의 `재건''에 안간힘을 쓰고 있는 국
민당내에서 16일 "박철언최고위원이 너무 독주한다"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어 분난이 그치지 않는 분위기.
박최고위원은 15일 김최고위원의 대표추대작업도 실질적으로 주도한것
으로 알려졌는데 16일 다시 박영록권한대행에게 긴급 당직자간담회소집
을 주문한 사실이 알려지자 일부 `창당파''의원들 사이에서 불만이 터져
나온 것.
한편 김대표체제로의 전환과 관련, 정장현사무부총장등 이른바 왕당파
의원들은 16일 "당을 깬 장본인이 어떻게 대표가 될수 있느냐"고 불만.
이들은 김최고가 15일 기자회견에서 정전대표를 신랄하게 비난한 것과
관련, "그런식으로 나온다면 새당사를 구해주는 문제도 재고하겠다"고
으름장.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