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당은 16일 정장현사무부총장등 정주영전대표계의원들의 김동길최고
위원의 대표추대에 반발, 집단탈당할 움직임을 보이는등 내부진통이 계속
되고 있다.
정사무부총장은 이날 "김최고위원은 당을 와해위기로 몰아간 장본인인데
그가 대표가 될수는 없다"면서 "2,3일내로 탈당여부를 결정하겠으며 상당
수의원들이 나와 행동을 함께 할것"이라고 밝혔다.
양순식최고위원은 이날 `김동길체제''에 반발, 최고위원직을 사임했다.
한편 박영록대표권한대행은 이날 오후 김동길최고위원을 방문, 정전대표
와의 담판여부에 관계없이 조속히 대표직을 수락해달라고 요청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