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은 새정부의 출범과 함께 오는 3월부터 부정부패 척결작업이 시작
될것에 대비 정치인 전현직 고위 공직자 사회지도층 인사의 비리에 대한
수사자료 수집에 착수했다.

대검은 이달초 공직자 및 사회지도층 인사들에 대한 각종 비리관련정
보와 첩보수집지시를 전국 검찰에 시달한 것으로 14일 알려졌다.

검찰은 이에따라 대검중앙수사부와 전국 지방검찰청의 특수부를 중심
으로 은밀히 지도층 인사들의 비리관련자료를 수집중에 있으며 이미 일
부 공직자와 사회지도층인사들에 대해서는 비리혐의를 포착, 증거확보차
원의 내사단계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이 비리관련자료를 수집중에 있는 대상자 가운데는 6공시절의 일
부정치인과 각종 공사수주과정에서 특혜를 받은 것으로 알려진 기업인들
도 포함돼 있다.

대검 관계자는 "내사과정을 거친후 새정부 출범 직후인 오는 3월초부
터 범법혐의가 확인된 사람들을 각 지검별로 소환, 조사하는등 본격수사
에 나설 방침"이라고 밝히고 "특히 감사원이 감사결과를 토대로 범법사
실이 드러난 대상자를 고발해올 경우 이를 우선적으로 수사할 방침"이라
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