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은 최근 벌어지고 있는 국민당와해사태의 배경에 민자당의 공작이
작용한 것으로 계속비쳐지자 매우 난감해하는 모습.
김영구총장은 15일 "이런 상황에서 민자당이 무엇때문에 공작을 하겠느냐"
고 반문하면서 "공작은 말도 안되는 소리며 그런 적도 없고 그렇게 할수도
없다"고 강하게 부인.
그는 이어 정주영전대표의 의원직사퇴가능성에 대해 "정계은퇴라는 말에는
모든것이 포함돼 있는 것"이라며 "정전대표의 의원직사퇴는 당연한 일"이라
는 견해를 피력. 이와관련, 김영삼차기대통령의 한 측근은 "정전대표의 최
근 행보는 나름대로 지극히 계산된 수순으로 봐야한다"며 "국민당자체가 태
어나지 말았어야할 정당인만큼 정전대표의 의원직사퇴도 당연히 이뤄지게
될것"이라고 분석.
한편 민자당은 국민당탈당의원중 전과가 있거나 품위에 문제가 있는 의원
들은 원칙적으로 입당시키지 않을 방침.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