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당은 1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김동길최고위원을 대표로 선출했는데
대표후보로 거론되던 양순식최고위원이 후보출마를 고사하고 이날 회의
에 참석하지 않음으로써 김최고위원이 만장일치로 대표에 추대.

이에앞서 박철언 최고위원과 김정남총무등은 주말인 13일 김최고위원
을 찾아가 대표를 맡아줄 것을 간청했고 김최고위원은 일단 확답을 피했
다는 후문.

김최고위원은 그러나 이날 회의에는 참석하지 않는대신 위임장을 보내
대표로 추대될 경우 이를 수락할 용의가 있음을 표명.

한편 이날 정장현사무 부총장은 당사이전계획을 발표했는데 "마포 새
당사는 정주영전대표의 뜻에 따라 마련되는 것"이란 점을 유난히 강조해
눈길.

정부총장은 "그동안 정전대표가 의원들에게 탈당을 권유하고 민자당에
입당하라고 했다는 언론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면서 "정전대표는 그런 분
이 아니다"며 격앙된 표정.

이런 가운데 국민당은 정전대표의 `지시''에 따라 조선일보및 부산지역
기관장대책회의와 관련, 김기춘전법무장관에 대한 고소를 취하키로 했는
데 일단 김최고위원이 대표를 맡은 후 이 문제를 최종 결정짓기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