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속 의원들의 대거 탈당 움직임으로 국민당이 와해상태에 직면한 가
운데 현대자동차가 지난 7일부터 당국에 의해 세무사찰을 받고 있는 것
으로 알려져 이번 사태와의 관련여부가 관심을 끌고 있다.

국민당의 한 관계자는 13일 "현대자동차가 세무사찰을 받고 있고 앞
으로 현대계열 4개사가 더 세무사찰을 받게 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
혔다.

이 당직자는 "정주영 전대표가 의원들에게 탈당하라고 지시한 것은
이 세무사찰과 무관하지 않다"고 말하고 "또 정 전대표가 아들인 정몽
준의원을 민자당에 입당시키려는 것도 일종의 정치적 볼모로 보아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 종 료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