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계은퇴를 선언하고 울산에 머물고 있는 정주영 전국민당대표가 지난 11
일 탈당한 뒤 아들 정몽준의원(울산동)과 현대출신 정장현의원등 측근들을
통해 국민당 의원들의 집단탈당과 민자당 입당을 유도하고 있는 것으로 12
일 알려졌다.

이에 따라 정몽준의원과 정 전대표의 비서실장이던 차수명의원(울산 남)은
13일 국민당을 탈당해 곧 민자당에 입당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외에 김두섭(김포.강화) 박제상(과천.의왕) 김범명(논산)의원은 곧
탈당대열에 합류할 방침이며, 정장현 의원(전국구)은 맡고 있는 당 재정사
무 뒤처리를 마치는 대로 탈당할 것으로 보인다.

반면 문창모.이건영.최영한 의원등 전국구 의원 3명은 12~13일에 걸쳐 정
장현의원 등으로부터 탈당을 권유받았으나 탈당하지 않고 당에 남기로 했다
고 이건영 의원이 밝혔다.

이에 앞서 정주영 전 대표는 최근 정몽준.차수명.정장현 의원에게 "의원들
동향을 파악해 탈당시키는 방향으로 하라"며 "경제도 어려운데 신한국 창조
에 도움이 되도록 나서는 게 좋겠다"는 뜻을 국민당 의원들에게 전달하도록
한 것으로 안다고 차수명 의원의 비서관 최창행씨가 말했다.

울산남구지구당 사무국장 김만일씨는 이날 "차 의원이 오후에 핵심당원.친
지 등 1백여명과 만난 자리에서 신한국 창조와 지역발전을 위해 정몽준의원
과 함께 탈당해 민자당에 입당하기로 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