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삼 차기대통령은 12일 제14대 대통령 취임식에 맞춰 전국의 사찰.교회
성당에서 동시에 종을 치도록 하라고 총무처가 각 시.도에 지시한 사실과 관
련, "전국 사찰 등의 동시 타종 문제를 재검토하라"고 대통령직인수위에 지
시했다.
신경식 인수위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취임식에 맞춘 사찰.교회 등의 타종
은 원래 자발적으로 하라는 취지였으나 행정기관이 종교계 등에 협조공문을
보내면서 강제성이 있는 것처럼 비친 것 같다"며 사실상 이를 취소할 뜻임
을 밝혔다.
인수위는 지난달 취임식행사 준비과정에서 경축분위기 유도를 위해 전국의
종교기관들에 취임식 때 자발적으로 타종해 달라고 요청했으며, 총무처는
반드시 이를 이행하라고 지시하는 내용의 공문을 각 시.도에 보내 종교계와
문화계의 반발을 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