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용유(대두유) 생산업체들이 최근 제값받기운동을 벌임에 따라 식용유
시세가 반등세로 돌아서고 있다.

9일 관련상가에 따르면 경기침체와 공급과잉에 따른 판매경쟁으로 시중
시세가 크게 떨어지면서 생산업체들의 경영이 악화되자 제값받기를
추진,시세가 점차적으로 회복되고 있다.

실수요자용인 18l짜리가 1천원이 올라 1만4천5백원에 도매되고있고
가정용인 0.9l와 1.8l짜리는 상자(20개,12개)당 2만3천원과 2만6천5백원에
거래,2천원과 1천5백원이 올랐다.

그러나 아직까지 생산업체의 정상적인 출고가격 18l 1만5천7백63원 0.9l
2만4천2백원 1.8l 2만8천7백70원에는 미치지 못하고 있다.

판매업계에서는 생산업체들의 제값 받기가 당분간 지속될것으로 예상되고
있는데다 계절적으로 수요기가 닥아오고 있어 시세는 좀더 오를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