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운대 부정합격사건을 수사중인 서울경찰청은 9일 명단이 파악되지
않고 있는 올해 전기대 부정합격자 11명의 알선책 9명을 확인했다.
전기대 부정합격 알선자는 광운대 대학원 교학과장 이삼종씨 등 대
부분 대학관계자와 총장 친인척들이고 교육부담당 안기부 직원 현진택
씨(45.서기관)도 올해 전후기 입시에서 각 1명식의 부정입학을 알선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이들 알선자들을 소환, 조사하면 전기대부정합격자 11명의
명단도 확인될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안기부 직원 현씨에 대해서도 금명간 소환조사할 방침이다.
경찰은 이와 함께 명단이 확인되지 않은 지난해 후기 입시부정 합격
자 29명도 대부분 대학 관계자나 총장친인척등의 알선으로 조하희 교
무처장을 추궁해 알선자들을 밝혀내면 이들 부정합격자 29명의 명단도
확인할수 있을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찰은 행방이 묘연한 지난해 후기입시와 올해 전후기입시의 객관식
답안지(OMR카드)중 지난해 후기입시 OMR카드는 부정합격자분 원본(1백
16장)만 소각하고 이를 변조한 OMR카드도 부정합격자의 원본만 분쇄하
고 나머지는 보관해 왔으며 올해 후기입시 OMR카드는 부정합격자분 원
본과 변조된 것을 포함해 모두 보관해 왔다는 진술을 조처장과 교무과
장 전영윤씨로 부터 받아냈다.
경찰은 그러나 이들이 자신들은 보관 중이던 OMR 카드의 행방을 모
른다고 진술해 광운대 측에서 이번 사건이 터지자 증거인멸을 위해 은
닉 또는 폐기했을 것으로 보고 수사중이다.
경찰은 8일 학부모 3명을 추가로 구속한 데 이어 9일 광운대 조교무
처장과 전과장 부정합격자 학부모 오복희씨(여), 알선자인 한양대 안
산캠퍼스 교무부장 이광직씨등 4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