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은 7일의 3당총무비공식접촉에서 임시국회 본회의 대정부질문
의제를 5개에서 4개로 줄이자고 잠정합의했는데 민주당측이 8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를 무효화하자 어이없어 하는 분위기.
김용태 총무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비공식총무접촉결과를 설명하던
중 민주당측이 대정부질문의 제축소를 받아들이지 않기로 했다는 연락
을 받고 "민주당측이 총무의 입지를 전혀 고려해주지 않는 경향이 있
다"는 견해를 피력. 그는 "7일 접촉에서 4월임시국회를 충실히 하자며
의제와 질문자수를 줄이기로 합의했다"며 "민주당측이 이를 무효화한다
면 할수 없는거지만..."이라며 씁쓰레한 표정.
한편 김영구 총장은 이날 민자당의 지도체제개편여부를 묻는 질문에
"아직 논의하지 않고 있다"고 밝히면서도 "대통령취임식이 끝나면 논
의될 가능성을 전혀 배제할 수 없지 않겠느냐"고 여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