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일선병원에서 진료비 지불지연 등을 이유로 교통사고환자에 대한
진료를 기피하는 것을 막기위해 보험회사가 일정금액의 진료비를 입원기간
중에 지불하고 환자가 퇴원한 뒤 이를 정산하는 `진료비 선지급 후정산''제
도를 도입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와 함께 시도별로 `교통사고전담병원''으로 지정된 종합병원에 오
는 3월부터 `외상전문의료팀''을 구성하도록 해 이를 24시간 상설 운영하도
록 했다.

보사부는 6일 현재 3.9%에 이르는 교통사고 사망률을 오는 96년까지 3%이
하로 낮추고 교통사고에 따른 후유증을 최대한 줄이기 위해 이같은 내용의
`교통사고 구급의료체계 개선방안''을 마련했다.

이 방안에 따르면 보사부는 현재 고속도로 진입로, 도시고속화도로등 교통
사고가 많은 지역 주변에 있는 병원을 중심으로 지정돼있는 교통사고 전담
병원에 교통사고 환자를 전문적으로 치료하는 외상의료팀을 구성.운영하도
록 하고 여기에는 외과.정형외과.신경외과.흉부외과.내과 전문의들이 참여
하도록 했다.

보사부는 또 교통사고환자 진료비의 `선지급 후정산'' 제도 도입과 함께 논
란이 많았던 보험회사의 진료비 개별심사 방식을 개선한다는 취지에서 전문
심사기구를 설치해 독립적이고 공정한 심사가 이뤄지도록 할 방침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