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외무부대변인인 오건민보도국장은 최근 정례기자회견에서 와타
나베일본외상의 미국방문과 관련 "미국이 중국에 대해 최혜국대우를
계속해주도록 일외상에 알선을 기대하느냐"라는 질문을 받았다.
그는 이에 대해 "우리들은 중.미무역관계의 유지, 발전에 관한 모든 노
력을 환영한다. 중.미상호간의 최혜국대우는 평등호혜에 바탕을 두고 있
으며 이는 중.미두나라간에서 뿐만 아니라 아시아태평양지역의 경제합작
과 발전에도 유리하다"고 대답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