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리시험사건의 주범인 신훈식씨(33.광문고교사)일당이 지난해와 올해 4년
제 전후기 대학에서 뿐만아니라 전문대입시에서도 대리시험을 통해 부정합
격을 시킨 사실이 밝혀졌다.
특히 이번 전문대입시 대리응시자가 지난해 후기와 올해 전기 2차례에 걸
쳐 1천9백만원을 받고 한양대 안산캠퍼스 입시에 대리응시했다 구속된 전
광주지검장의 아들 노혁재(20)군으로 밝혀져 충격을 더해주고 있다.
6일 경찰에 따르면 노군은 지난해 고려대병설보건전문대 입시에서 이 학
교 보건행정학과에 지원한 대일외국어고 졸업생 이동종군(20,서울안암동)
의 시험을 대신 치러 이군을 합격시켰음이 밝혀졌다.
이같은 사실은 이 학교에 보관중인 리군의 입학원서에 부착된 사진이 실
제로는 노군의 것임이 확인됨에 따라 드러났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