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은 김영삼 차기대통령이 약속한 <작은 정부>를 실현하기 위해
정부조직을 단계적으로 축소키로 하고 우선 체육청소년부와 동자부를
폐지할 것을 추진중인 것으로 6일 알려졌다.

김 차기대통령측은 체육청소년부와 동자부의 업무를 교육부와 상공
부로 각각 이관하는게 바람직하다는 판단아래 정부조직법 개정작업을
벌이고 있으며, 가능하면 9일 개최되는 임시국회에서 개정안을 처리,
새정부출범과 동시에 1단계 정부기구축소를 단행할 것을 추진하고 있다
고 민자당의 정통항 관계자들이 밝혔다.
동자부를 흡수하는 상공부는 산업통상부로 개편될 것으로 알려졌다.
민자당은 황인성 정책위의장과 서상목 정책조정실장 김중위 의원 등
을 중심으로 정부조직개편작업을 진행시켜 왔으며 이같은 내용의 1차개
편안을 김 차기대통령에게 보고, 재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