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차기지도부 선출방식과 관련, 3일 오후 전당대회준비위가 최고
위원숫자를 8명에서 6명으로 줄이는 등 최고위원회의의 결정사항 일부내용
을 뒤집어 혼선.
이와관련, 이기택대표와 김상현최고위원 등은 "준비위가 최고위원회의와
다른 시안을 마련한 것은 민주적인 당운영의 차원에서 긍정적인 측면이 있
다"면서도 "준비위의 안은 당무회의에서 다시 논의될 것"이라고 당론조성
과정이 있을 것"이라고 당론조성과정이 있을 것임을 시사.
한편 박영숙최고위원은 4일 오전 당사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여성
의 정치참여를 확대하고 도덕중심의 정치를 하기 위해 최고위원 경선에 다
시 나서겠다"고 선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