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민주.국민 3당 총무들은 3일 국회에서 공식회담을 갖고 오는 9일부
터 열릴 임시국회의 일정과 의제등에 대해 논의했으나 25일오후 새정부
국무총리와 감사원장에 대한 임명동의안을 처리한다는 데만 합의했다.
이날 회담에서 민주당쪽은 <>반민주악법개폐특위 <>국회관계법개정특위
<>UR대책특위 <>용공 음해 진상조사특위 등 4개 특위 구성을 제안했으나,
민자당쪽은 선거관계법특위나 운영위 산하에 국회제도개선소위를 두는 방
안을 주장해 합의를 보지 못했다.
민자당과 국민당은 우루과이라운드(UR)대책에 대해서는 상설특위 대신
여야 동수로 이뤄지는 `협의체'' 구성에는 동의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였
으며, 국민당은 여당탄압대책특위 구성을 조건으로 민주당이 제안하는 용
공음해조사특위 구성에 찬성한다고 밝혔다.
3당총무들은 오는 5일 국회에서 다시 회담을 갖기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