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최완수특파원]로라 타이슨 미대통령 경제자문위원장은 1일
미국의 무역정책이 "공격적인 쌍무협상"을 지향해야할 것이라고 주장
했다.
타이슨위원장은 이날 미상원 은행위원회의 질의에대한 서면답변에서
"공정한 다자간 세계교역체제를 구축하기 위해서는 미국이 쌍무무역협
상 방식을 채택해야한다"고 밝히고 여기에는 무역상대국에 대한 선택적
호혜주의와 외국의 공정한 시장개방원칙이 적용돼야한다고 강조했다.

타이슨위원장은 이를위해 이미 만기가 된 슈퍼301조를 부활 연장,불공
정무역상대국을 가려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클린턴행정부가 주창하고 있는 무역정책 슬로건인 "신중한
행동주의"가 세계자유교역체제를 추구해 나가는 과도기적 정책으로 해
석되어야한다"고 밝혀 무역상대국과의 협상결과가 만족스럽지 못할 경우
미정책이 보다 강경한 보호주의 경향을 띨수 있음을 시사했다.

대일통상정책과 관련,타이슨 위원장은 미.일구조조정협의(SII)와 같은
경제전반에 걸친 협상과 산업분야별 협상이 동시에 진행되어야할 것이라
고 주장했다.

그는 그러나 단기적으로는 산업분야별 협상이 더욱 효과적이라고 말해
미국의 대일무역정책이 반도체 자동차등 산업분야별 협상에 더큰 비중을
둘것임을 시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