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최완수특파원]미무역대표부(USTR)는 1일(현지시간) 오는
3월22일부터 유럽의 통신및 수송등에 대한 미정부구매를 금지시키는 1단계
대EC무역보복조치를 발표했다.

이같은 조치는 EC가 올부터 통신장비 중전기등의 정부구매시 외국기업에
차별적인 제한을 가하는 공공구매지침을 실시한데 따른 대응조치로
미.EC간의 통상마찰로 비화될 전망이다.

<관련기사 3면>
미키 캔터 미무역대표는 그동안 수차례의 협상에도 불구하고 해결의
실마리가 보이지않아 통신 에너지 수송등
GATT(관세무역일반협정)정부조달규정의 적용을 받지않는 품목에 대해
미정부의 구매금지조치를 내렸다고 말하고 미국은 앞으로도 계속 외국의
시장개방과 공정무역에 단호한 입장을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미키 캔터 미무역대표는 오는 3월5일까지 공청회를 열어 추가적인
무역보복조치의 내용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하고 미국은
GATT정부조달규정에서 탈퇴할것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미국이 GATT정부조달규정에서 탈퇴할 경우 추가적인 대EC무역보복조치의
범위와 규모는 상당히 커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현재 진행중인
우루과이라운드협상도 결정적인 타격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은 이번조치를 발표하면서 무역보복조치의 규모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미국과 EC는 이문제를 논의하기위해 오는 16,17일 회담을 가질
예정이며 회담이 성공적일 경우 무역보복조치의 실시는 자동적으로
취소된다.

미키 캔터 무역대표는 이번조치가 대통령및 전행정부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은 가운데 결정됐다고 밝히고 신설된 국가경제위원회에서도 논의됐다고
덧붙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