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대표적인 달동네인 수락산 기슭 상계3, 4동에 전철이 들어가게
됐다.

지하철 4호선의 종점인 상계역에서부터 이 동네 입구인 당고개역까지
를 잇는 7백59m 연장구간 건설공사가 3년만에 마무리돼 13일부터 시험운
행에 들어가게 된 것. 정식개통은 4월초로 예정되어 있다.

이로써 6만여명의 이 지역주민들은 그동안 마을버스를 타고 나가 전철
로 갈아타던 번거로움에서 벗어나게 됐다.

주민들은 전철개통을 계기로 그동안 부진했던 이 일대 재개발사업이
1km 가까이 걷던 수고를 덜게 됐다.

상계역에서 당고개역까지 4호선 연장구간은 당현천을 복개한 뒤 그 위
에 교각을 세워 지상으로 부터 20여m 높이의 고가철도 형태로 건설됐다.

또 철도변이 주거밀집 지역임을 감안, 소음과 진동을 최소화 하기 위
해 미국 일본 등에서 많이 사용하고 있는 3cm 두께 고무판을 철도 밑바
닥에 깔았다.

당고개 지하철 역사는 국내 최초로 천정까지를 유리로 덮는 돔혐식을
택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