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1일 국회에서 최고위원 간담회를 열어 3월 전당대회에서의 대표
와 최고위원의 `분리.동시선거'' 절충안을 놓고 집중적인 논의를 벌였으나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최고위원들은 2일 오전 다시 모임을 갖고 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방법을
최종 확정하기로 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이부영 최고위원은 그동안 최고위원들간에 대표선거와
최고위원선거의 우선 순위를 둘러싸고 벌어진 논란을 타개하기 위해 대표
와 최고위원을 분리해 동시에 선출하자는 절충안을 제시했다.

이최고위원은 이러한 절충안의 전제조건으로 <>원내총무를 완전 경선하고
<>최고위원 선출 숫자만큼 대의원이 연기명 투표를 하며 <>새지도부구성뒤
3개월 이내에 부실 지구당을 정비할 것 등을 내세웠다.

이에 대해 이기택 대표를 비롯한 최고위원들은 선출방법을 투표로 결정하
지는 않기로 의견을 모은 뒤 절충안에 대한 각자의 입장을 정리해 2일 모임
에서 이 문제에 대해 최종 결론을 확정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이 대표 외에 김정길.김영배.김원기.이부영 최고위원등이
`분리.동시 선출안'' 쪽으로 입장이 기울고, 선 최고위원 선출주장을 펼쳤던
김상현.정대철.조세형.박영숙 최고위원 가운데 김상현.정대철 최고위원이
다수 견해에 따르겠다고 밝혀 2일 최고위원 모임에서는 `분리.동시 선출안''
이 채택될 가능성이 높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