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대입시 대리시험사건을 수사중인 서울경찰청은 서울광문고 국어교
사 신훈식씨(33)가 보관하고 있던 서울 K, Y, D고교등 서울시내 8개 고
교의 학교장직인을 압수, 신씨등이 지금까지 적발된 3명의 학부모 이외
에도 더 많은 학부모들과 접촉, 대리시험을 치렀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
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경찰은 특히 신씨등이 당초 대리시험응시자를 30여명까지 확보했고 브
로커 김세은씨(37)가 "후기대입시에서 대리시험이 적발되지 않을 경우
오는 2월 전문대입시에서도 다시한번 대리시험을 치르려 했다"고 진술한
점등으로 미뤄 신씨등이 전기대입시에서도 일부 대리시험을 시도했는지
의 여부에 대해서도 수사를 펴고 있다.
또 신씨등이 보관중인 학교장 직인중에는 신씨가 근무하는 광문고교장
의 직인도 포함되어 있어 자신들이 지도하는 학생의 학부모들에게 대리
시험을 직접 권유했는지의 여부도 수사중이다.
경찰은 이와함께 대리시험으로 합격하더라도 학적부등록 또는 신체검
사 과정에서 부정사실이 발각될 가능성에 대비, 신시등이 한양대 덕성여
대 직원들을 매수했는지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신씨등은 학부모들에게 "대학관계자와도 이미 얘기가
되어 있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신씨등의 대리시험범행은 이들이 이달초 대리응시자 30여명을 고액과
외강사명목으로 모집했을때 경함판사진 3, 4장씩을 제출토록 요구해 이
를 수상히 여긴 한 대학생이 경찰에 베제보, 적발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신씨가 낸 아르바이트광고를 보고 응모한 대학생 30여명의 명
단을 확보, 이들과 신씨가 교장 직인을 위조한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신
씨등의 진술내용을 확인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