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의 김용태원내총무는 30일 "효율적인 국회운영과 국회의 언로개
방을 위해 국회법과 규칙등의 개정이 필요하다"며 "이번 임시국회에서
국회운영제도 개선소위나 국회법개정소위등을 만들 생각"이라고 말했다.
김총무는 "여당의 일방적인 국회운영도 문제지만 야당의 의사진행방해등
파행운영을 막는 방안이 논의되어야 할 것"이라며 "본회의에서의 자유토
론 허용문제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정치관계법과 국회법개정을 한꺼번에 논의할 경우 시간이 많이
걸리는 점을 감안,국회운영문제는 별도로 다루는 것을 검토중"이라고 밝
혔다.

민자당은 또 국회의 예산심의기능을 강화하기위해 예산결산위원회의 상
설화도 추진중이다.

한편 김영삼차기대통령은 새정부출범과 동시에 장차관급이상 고위공직자
의 재산을 자진 공개토록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차기대통령은 부정부패방지를 위해 고위공직자의 재산을 공개하도록
공직자윤리법개정을 추진할 계획인데 관련법의 개정이전이라도 고위공직
자재산을 자진공개하는 방안을 마련토록 당정책위에 지시한 것으로 알려
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