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자를 체벌해 학부모로 부터 심한 항의를 받고 고민끝에 자살한 여교사
의 외아들이 어머니의 뒤를 따라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30일 새벽 4시경 서울 서초구 잠원동 한신 4차아파트 201동 뒷편 잔디밭
에서 이 아파트 703호에 사는 이동주군(17.서울세화고 1년)이 쓰러져 숨져
있는 것을 아버지 이은태씨(50.서울북공고 교사)가 발견했다.
누나 지은양(19.고3)에 따르면 전날 저녁 식구들과 함께 TV를 보다 밤
10시경 잠자리에 들었다가 이날 새벽 화장실에 가기 위해 깨어나 보니 베
란다 창문이 열려 있고 동생이 운동복 바지차림으로 18m 아래로 떨어져
숨져 있었다는 것.
숨진 이군의 어머니 전영애씨는 동자중 교사로 있던 지난해 9월 7일 수
업시간에 카드놀이를 하던 학생 이모군(16) 등 6명을 적발, 지시봉으로
때렸다가 부상을 입혀 학부모로 부터 심한 항의를 받고 지난 10월 17일
자신의 아파트 베란다에서 투신 자살했다.
숨진 이군의 방에서 발견된 일기장에는 "나도 엄마를 따라가기로 했다.
천천히 약을 사 모아야지. 모든 것을 정리해야 겠다. 시기는 겨울방학으
로 잡았다"는 등의 글이 적혀 있었다.
이군은 평소 착실하고 내성적인 성격으로 어머니가 자살한 뒤부터 더욱
과묵해지는 등 우울증세를 보여왔다는 것이다. 어머니의 백일탈상을 지낸
지난 35일 이후에는 어머니의 사진첩을 자주 들여다보며 울먹여 왔다는
것.
한편 숨진 이군의 가족들은 이군의 어머니에게 맞아 부상을 입었던 학
생 이군의 부상은 체벌에 의한 것이 아니라 레슬링연습도중 다친 것이라
고 주장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