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후기대 입시일인 29일 교통소통을 위해 서울.부산등 전국 20개 도
시의 관공서와 금융기관, 50명이상 기업의 출근시간을 오전 10시로 늦췄다.
한편 서울경찰청은 고사장 주변의 혼잡을 막고 수험생들의 교통편의를 위
해 교통경찰.모범운전자등 6천5백여명의 인원과 싸이카.견인차 등 4천1백여
대의 차량을 투입해 교통관리 활동을 벌이기로 했다.
경찰은 특히 성균관대 및 국민대 앞 정릉길, 경희.한국외국어대, 한양.건
국대, 명지대, 경기대 등 6개 구간을 특별 교통관리 지역으로 정해 싸이카
등을 집중 배치하는 한편 고사장 진입로에서의 주.정차 행위를 단속하기로
했다.
경찰은 또 고사장 주변으로의 화물차 진입을 억제하는 한편 큰길에서 멀리
떨어진 고사장의 경우 진입방향에 맞춰 일방통행로로 임시 운영할 방침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