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제철은 미상무성이 한국산 핫코일과 냉연강판에대해 30% 12.7%의 높은
덤핑마진을 예비판정함에따라 미국내 일분수요가에 공급하는 제품의
판매상담을 당분간 중단하고 중국 일본 동남아등지로 수출성을 전환할
방침이다.

28일 관련업체에 따르면 이 회사는 지난해 물량기준으로 약 90만
금액기준 약 2억5천만달러에 달하는 최대의 대미수출품목인 핫코일에
고율의 반덤핑관세가 예비판정됨에따라 5.5%의 상계관세를 포함,추가로 당
90~1백달러씩 수출가격을 올려야할 형편이다. 냉연강판역시
60~80달러가가운 수출가인상을 예상,당분간 대미수출상담을 중단하고
이제품은 중구 일본 동남아등지로 판매할 계획이다.

그러나 미국내 합작자회사인 UPI에는 월3만 정도 핫코일을 공급할수
있도록 합작파트너인 US스틸과 협의중이라고 이회사는 밝혔다.

연합철강과 동부철강은 아연도금강판에 내려진 덤핑마진율이 3.28%로
상계관세(2.93%)를 더해도 6.21%로 다른 피소국들에 비해 낮아 당분간은
대미수출을 계속할계획이다. 그러나 미상무부실사에서 원가조사결과
최종판정마진율이 높아질 가능성도 배제할수 없어 최종판정을 앞둔
1~2개월전부터는 일본지역등으로 수출선을 돌릴 계획이다.

한편 철강협회는 미상무부의 반덤핑및 상계관세최종판정을 앞둔 3월중순께
국내 철강업체대표들로 구성된 대미철강사절단을 파견,미행정부관리및
철강업계관계자들과 만나 한국산 철강재가 미산업에 피해를 주지않고있다는
점을 홍보하고 MSA(다자간철강협정)협상타결등으로 철강자유무역질서를
회복하도록 촉구할 계획이다.

포철등 국내철강업체들은 또 오는 2월15일 혹은 22일로 예정된 미상무부의
반덤핑및 상계관세관련실사를 앞두고 국내판매가격및 수출가격 원가에 대한
자료를 재점검하는등 실사준비도 서두르고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