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검특수부는 28일 서류를 위조해 고객예금액 14억원을 인출,주
택업자에게 빌려주고 사채 53억원을 알선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
벌등에 관한 법률위반등)로 주택은행 경남김해지점 대리 김도련씨(33)
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주임 정영수씨(28)를 같은 혐의로 불구
속 입건했다.

김씨등은 92년 12월4일부터 31일사이 3차례에 걸쳐 고객 정동현씨(60,
사채업자)등 3명의 에금청구서를 위조,이들의 예금구좌에서 14억원을
불법으로 인출,김해시부원동 토원건설대표 김재환씨(33)에게 사업자금
으로 빌려준 혐의를 받고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