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해 하루평균 상수도생산량은 5백4
만톤으로 이중 3백34만톤은 사용처가 확인돼 수도요금을 징수했
으나 생산량의 34.5%인 1백74만톤은 누수및 도수로 사용처
가 확인되지 않아 요금을 징수하지 못한것으로 밝혀졌다.
시는 이에따라 올해부터 사우나,호텔등 물을 많이 사용하는 업
소들을 대상으로 매월 한차례씩 계량기를 정밀검침하고 노후된 수
도미터기 30만3천개를 모두 교체,도수를 막기로 했다.또 연내
에 최신 누수탐지기 1백74대를 확보,전철연계지역등 누수가능성
이 많은 지역을 대상으로 집중탐지를 할 방침이다.
시는 이같은 사업으로 올해말까지 누수및 도수의 비율을 31.
2%로 낮추고 96년부터는 15%선을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