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와 대통령직인수위는 제14대 대통령취임식을 오는 2월25일 오전10시
국회의사당앞광장에서 각계인사 3만명을 초청한 가운데 거행키로 26일
확정했다.

이문석총무처장관은 이날오전 김영삼차기대통령에게 취임식준비상황을
보고하는 자리에서 "이번 행사를 검소하고 품위있게 거행해 신한국창조의
전기가 되도록 할것"이라며 "특히 소외계층이 없이 국민각계각층이 고루
참여하여 함께 기뻐할수있는 행사가 되도록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장관은 "취임식은 개식선언과 국민의례 취임행사위원장 식사에이어
취임선서(9분) 취임사(17분) 축하합창등의 순으로 40분간 진행될 예정이며
취임식에 앞서 50분간 국악연주 취타대행진등의 식전행사가
펼쳐질것"이라고 보고했다.

김차기대통령은 이날 보고를 받은뒤 "이번 행사는 국민 모두가 자발적으로
참여하는데 주안점을 두도록 해야할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김차기대통령은 취임식에 앞서 국립묘지를 참배한뒤 청와대를
방문,노태우대통령과 대통령직무에 관한 인수인계절차를 밟고 환담을 나눈
다음 취임식장으로 향할 예정이다.

김차기대통령은 취임식에이어 신임국무총리임명동의안을 임시국회에
제출,인준을 받은후 이날오후 신임각료들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며 26일엔
청와대에서 새정부의 첫국무회의를 주재하게된다.

한편 김차기대통령은 취임식 당일저녁 국회의사당로텐더홀에서 각계인사
1천2백여명을 초청,경축연회를 갖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