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약품 수입액이 수출액의 두배에 달하는등 의약품 분야의 무역역조 현상
이 두드러지고 있다.

26일 한국의약품수출입협회가 집계한 92년도 의약품 수출입 실적에 따르면
지난 한햇동안 수입된 의약품 총액은 모두 5억7천6백24만달러로 수출액
3억8백44만달러에 비해 87%나 많았다.

품목별 수입현황을 보면 제약원료가 3억9천6백21만달러나 돼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한약재가 1억1천5백12만달러,진단용 의약품이
5천9백69만달러,의약부외품이 5백20만달러 등이다.

이들 품목가운데 수입 증가율이 가장 높은것은 진단용의약품으로 91년도의
3천1백8만달러에 비해 무려 92%나 늘어났으며 제약원료의 수입도 전년대비
4.3% 증가했다.

진단용의약품의 수입이 급증한 것은 지난해 3월 보사부가 체외진단용
시약의 수입 및 허가절차를 간소화시켰기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다.

한편 품목별 의약품 수출액을 보면 제약원료 수출이 2억8백25만달러로
전년도의1억5천1백84만달러에 비해 37.2% 증가했고 한약재가
2천3백24만달러로 25.2%,화장품류가 1천5백12만달러로 9.5%,완제의약품이
5천8백64만달러로 5.1% 늘어났다.

지난해 의약품 수출증가율은 25.9%로 수입증가율 5.5%를 크게 앞질렀으나
무역역조현상은 여전히 개선되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