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제14대 김영삼대통령취임식을 오는 2월25일 오전 10시 국회의사당
앞 광장에서 각계인사 3만명을 초청한 가운데 거행키로 확정했다.

이문석총무처장관은 26일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사무실에서 김영삼차기대통
령에게 취임식 준비상황에 관한 보고를 통해 "이번 행사는 검소하고 품위있
게 거행하되 신한국창조의 전기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하고 "특히 소외계층
이 없이 국민 각계각층이 고루 참여하여 함께 기뻐할수 있는 행사로 추진하
겠다"고 밝혔다.

이날 취임식은 오전 10시에 시작, 국민의례와 취임행사위원장 식사에 이어
김영삼 차기대통령의 취임선 및 예포발사, 대통령취임사, 축하합창 등의 순
으로 40분간 진행될 예정이며 본행사에 앞서 약50분간 국악등의 식전행사가
펼쳐진다.

특히 새 대통령이 취임선서를 하는 오전 10시9분부터 18분까지 전국 교회
와 성당사찰이 자발적으로 타종을 실시, 새로운 문민정부의 출범을 환영하
고 앞날을 축복해 주길 기대한다고 인수위의 신경식대변인이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