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진국들의 환경규제움직임으로 컨테이너업계의 생산공정개체가
불가피해져 큰 원가상승부담을 안게됐다.

25일 컨테이너협회에 따르면 몬트리올의정서등 각종 환경협약에 따라
오는95년부터 <>그동안 사용해오던 유성페인트를 수성페인트로
교체해야하고 <>냉동컨테이너의 단열재와 냉매로 써온 염화불화탄소(CFC)를
대체하는 물질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설비개체가 요구돼 업체들의
원가부담이 높아지게됐다.

업계는 수성페인트와 CFC대체물질의 시제품은 개발됐지만 이를
사용하기위한 설비는 새로 설치해야하기 때문에 원가상승요인이 될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업계는 이와함께 그동안 컨테이너바닥재로 사용해온 열대산 목재에 대해
공급국가인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태국 미얀마등에서 자원보호주의를
내세우는 상황이어서 원자재수급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